학생관 함께하는 경일대학교

언론이 본 KIU

중앙-고속철 대구 도심 통과 방안 논란 증폭
등록일
2004-06-15
작성자
이미경
조회수
1502
2004.6.14 (월) 21:22 중앙일보 고속철 대구도심 통과방안 논란 증폭 [중앙일보 정기환 기자] 최근 경부고속철도의 대구도심 지상통과 방안이 논의되는 가운데 이에 대한 반대 여론도 결집 양상을 보여 논란이 증폭되고 있다. 지상화 논의는 경부고속철도 대전도심 지상통과 확정을 계기로 지난달부터 대구시의회를 중심으로 본격 논의되고 있다. 이에 대해 경부선 철로변 주민들은 최근 지상화반대대책위를 구성하고 “지상화는 대구의 백년대계를 고려하지 않은 무책임한 발상”이라며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이들 주민은 “철로변에 방음벽과 10m 폭의 녹지대, 10m의 소방도로를 개설한다는 철도시설공단의 지상화 방안은 이미 대구의 일부 지역에 실현된 것으로 실질적인 소음·진동 대책이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최춘규 지상화반대대책위 위원장은 “현재도 서대구화물역∼비산지하차도에 이 같은 완충지대가 조성돼 있으나 고속철도 개통후 인근 주민은 이전보다 더 심한 피해를 입고 있다”고 주장했다. 최씨는 “대구시와 의회가 작년 7월 시민공청회를 거쳐 직선 지하화안이 최적이라고 정부에 건의해 놓고도 일부 주민을 앞세워 여론몰이식으로 지상화안을 다시 들먹인다”고 비난했다. 지상화 반대에는 지역 시민단체도 가세할 조짐이다. 10여년 전부터 경부고속철도 대구통과방안 검토 작업에 시민대표로 참가한 최현복 대구흥사단 사무처장은 “이는 정부가 사업비 절감에만 초점을 맞춘 것이어서 지역에는 최악의 시나리오”라고 지적했다. 최 처장은 “대전의 경우 기존 경부선이 도시 외곽을 경유해 지상화를 해도 큰 영향을 받지 않지만 대구는 도심 중앙을 통과하기 때문에 고속철도까지 보태지면 60m 폭의 ‘휴전선’이 생겨나는 꼴”이라고 말했다. 경일대 김재석 교수(도시공학)도 “대구는 경부선으로 남북이 갈라진 채 기형적인 발전을 해 왔다”며 “경부고속철도까지 지상화할 경우 먼 장래까지 도시발전의 걸림돌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대구시 관계자는 “대구시의 기본 입장은 작년 7월 정부에 건의한 직선 지하화 안에서 달라진 것이 없다”며 “국책사업인 만큼 정부의 노선 결정을 지켜본 후 대응책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기환 기자 einbaum@joongang.co.kr